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가을 예찬
박해철 기자 | 승인2020.10.05 19:26
시인/수필가 김병연

열매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밤나무, 사과나무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산은

아름다운 가을 풍광

 

누구나

시인이 되고

소년․소녀가 되는

낭만의 가을

 

파아란 하늘, 새털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하고

오색으로 채색된 단풍은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들판은 황금물결 일렁이는

아름다운 결실의 가을

 

삶의 보람이

주렁주렁 열린

아름다운 인생의 가을

 

자연이나 인생이나

가을은 아름답고, 또 아름답다

 

 


박해철 기자  np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내포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해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56-802 충청남도 서산시 대사동5로 3(동문동426-4) | 등록번호 : 충남아00027 | 등록일 : 2007-05-27
발행인 : 박해철  |  편집인 : 박해철  | 편집국장 : 이선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해철
대표전화 : (041)665-4423 | 팩스 : (041)664-4423 | 광고안내 : 041-665-4423, 010-6542-6667 | E-mail : npnews@hanmail.net
Copyright © 2020 내포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