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혁신농어·업
태안군, 명품 특산물 ‘햇마늘’ 대도시 직판행사 개최!이달 9일부터 약 1개월 동안 대도시 직판장에서 햇마늘 127톤 판매 예정
한대철 기자 | 승인2020.06.10 12:19

태안군이 농협태안군지부와 공동으로 ‘태안 햇마늘 대도시 직판행사’를 대대적으로 개최한다.

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 오픈행사를 시작으로 농협 하나로마트 창동점과 농협 안성 농식품 물류센터 등 3개소에서 한 달 동안 실시되는 이번 직판행사에는 가세로 태안군수와 김선호 농협태안군지부장, 한상근 태안농업협동조합장 등 지역농협장 6명이 전원 참석해 태안 마늘의 우수성을 직접 알릴 계획이다.

이날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 행사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한 홍보단은 어깨띠를 매고 직접 마늘망을 들어보이며 ‘태안 햇마늘’의 우수성을 홍보했으며, 특히 서해의 해풍을 맞고 자라 바이러스에 강한 태안 마늘의 특성을 적극 내세우며 다른 지역의 마늘과 차별화하는 판매 전략을 보였다.

직판행사를 통해 출하될 예정물량은 총 2만 5500망(127톤, 1망 당 4~5kg)이며, 군이 산지 재배농가에서 1망 당(50개 들이) 7천 원 정도에 선수매해 판매 후, 사후 정산을 해주는 방식으로 농가 판매를 대행해준다.

지난해 경우에는 1망 당 8300원으로 정산돼 직판행사가 농가 소득 보전에 큰 역할을 한 바 있다.

이번 직판행사에는 태안 산지에서 직송하는 운송비ㆍ인건비 등 제비용 6천만 원을 군에서 부담해, 최소생산비인 8천 원 선에서 판매가격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군과 농협은 마늘 품질이 지난해보다 우수함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오르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배농가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이번 직판 행사 등을 통해 마늘 판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세로 군수는 “전국 마늘주산단지로 지정된 태안은 전체 농가의 68%가 마늘을 재배하고 있는 만큼 판로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라며 “태안 마늘의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명품 농산물의 명성 높여 재배농가의 소득이 증진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지역에서는 올해 5006농가가 980ha 면적에서 마늘을 재배해 1만 428톤의 마늘이 생산될 예정이며, 군은 가격안정과 원활한 마늘판매를 위해 수급안정 280톤ㆍ정부수매 892톤ㆍ농협수매 3428톤, 대도시직판 127톤 등 총생산량의 45%를 출하 유도할 계획이다.

 

 


한대철 기자  hdc011@naver.com
<저작권자 © 내포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56-802 충청남도 서산시 대사동5로 3(동문동426-4) | 등록번호 : 충남아00027 | 등록일 : 2007-05-27
발행인 : 박해철  |  편집인 : 박해철  | 편집국장 : 이선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해철
대표전화 : (041)665-4423 | 팩스 : (041)664-4423 | 광고안내 : 041-665-4423, 010-6542-6667 | E-mail : npnews@hanmail.net
Copyright © 2020 내포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