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맹정호 서산시장, 지역 해양수산분야 현안 챙기기 구슬땀해양수산부 방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등 지역 현안 지원 요청
박해철 기자 | 승인2019.10.08 09:35

민선 2년차에 접어든 맹정호 서산시장의 행보가 연일 분주하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오운열 해양정책실장과 송명달 해양환경정책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항이자 양승조 충남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의 핵심공약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에 대해 서산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맹 시장은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과 관련해 충청남도 예비타당성조사 요구서 제출에 맞춰 해양수산부 예비타당성조사 우선순위 반영 및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으며, 아울러 웅도 갯벌생태계복원사업 기본계획의 조속한 승인도 요청했다.

국가해양정원조성사업은 가로림만 주변의 해양생태·문화·역사 등을 활용해 자연환경을 보전하면서 세계적인 해양휴식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공간적 범위는 서산시 대산읍‧팔봉면‧지곡면과 태안군 태안읍‧이원면‧원북면 일원이며, 총 사업비는 2,715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가로림만은 세계5대 갯벌 중 하나이자, 국내 유일의 해양수산부 지정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1만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4개의 유인도서와 48개의 무인도서를 갖추고 있다.

서산시는 가로림만 해역일원에 국가해양정원을 조성해 체험과, 힐링, 관광 등을 융합한 세계적인 생태관광지로 키워 산업생태계 다변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맹 시장은 “충청남도, 태안군과 적극적인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동시에 서산이 국가해양정원의 거점,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지난 4월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마쳤으며, 맹 시장이 지난 5월 기획재정부, 6월 국회, 8월 청와대를 방문해 지원을 요청하는 등 국가해양정원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해철 기자  np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내포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해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56-802 충청남도 서산시 대사동5로 3(동문동426-4) | 등록번호 : 충남아00027 | 등록일 : 2007-05-27
발행인 : 박해철  |  편집인 : 박해철  | 편집국장 : 이선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해철
대표전화 : (041)665-4423 | 팩스 : (041)664-4423 | 광고안내 : 041-665-4423, 010-6542-6667 | E-mail : npnews@hanmail.net
Copyright © 2019 내포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